기획전시

2021년 소전미술관 특별전시 <<상상을따르는주전자>>

기간

2021. 10. 19 (화) ~ 2021. 12. 19 (일) 

* 매주 월요일 휴관 (10:00~17:00) 16:30매표마감


장소

소전미술관 기획전시실


작가

고트린드 바이겔 (Gotlind WEIGEL) 

군디 디에츠 (Gundi DIETZ)

프랑수와 루에그 (Francois RUEGG) 

레스 로렌스 (Les LAWRENCE) 

리사 오르 (Lisa ORR) 

크레이그 클리포드 (Craig CLIFFORD) 

베아타 쿤 (Beate KUHN) 

쟈오홍성 (Zhao Hongsheng) 

에디타 실러치 (Edyta CIELOCH) 

앤 모르티머 (Ann MORTIMER) 

존 길 (John GILL) 

매트 켈러허 (Matt KELLERHER) 

폴 샌더메어 (Paul SANDAMMEER) 

지안 허 (Jian HE) 

샘청 (Sam CHUNG) 

폴 드레상 (Paul DRESANG) 

니나 홀 (Nina HOLE) 

거스트(죠스타) 그라스 (Gösta Grähs) 

윌리엄 신 (William SHIN) 

오타르 샤라비드제 (Otar SHARABIDZE) 

샤오쥔야 (Shao Jun Ya) 

질 팬샤위 카토 (Jill Fanshawe KATO) 

브리젯 드라케포드 (Bridget DRAKEFORD) 

엘리노어 캄스트라 (Eleonore CAMSTRA)



후원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자미술관


 소전미술관 소장품인 13세기 청자상감유문표형주자나 19세기 청화백자산수문주자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고려와 조선시대의 세계관과 이상향을 고스란히 담겨있다. 


왜 하필 주전자였을까? 주전자는 매일 사용하는 용기 중 하나로 주로 차나 술을 따를 때 사용되는 용기이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차와 술을 마시기 위해 모여앉아 공통적으로 바라보며 시선이 집중되는 한 곳에는 주전자가 있었을 터이고 나누어 담아지는 잔과 달리 주전자는 모두의 공통관심사 혹은 모두가 좋아하는 이상적인 풍경이 어울렸을 것이다. 


이처럼 주전자는 친근한 용기지만 형상은 그 어떤 용기보다 단순하지 않다. 기능적인 면을 고려하면 뚜껑과 주둥이 그리고 손잡이로 구성되어야 하며 주전자의 몸통을 중심으로 손잡이와 주둥이는 일직선상에 위치하여 차와 같은 액체를 양을 조절해야하기 때문이다.


 따지고 볼수록 복잡한 형상이지만 너무나도 당연한 주전자의 모양이기에 다른 모양으로 상상하기란 신선한 시도였을 것이다. 이번 <상상을 따르는 주전자>展에서는 한국도자재단의 소장품 중 세계 각 국의 예술가들이 상상하고 도전한 도자 주전자을 선별하여 제시하고자 하였다.


학예연구실장  안예진




floating-button-img